문화/연예

MBC "뉴스데스크" 유치원 단독 감사보고서 단독 입수!..아이들이 아닌 명품백을 위해 돈 쓴 유치원 원장님들 실태 고발

(반려동물뉴스(CABN)) 어제 11일 방송된 뉴스데스크는 유치원 원장이 교육 생활비에 유흥비, 명품백까지 쇼핑한 실태를 단독 보도했다.

취재진은 유치원 감사보고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2014년 이후 전국 유치원 1146곳에서 비위 사실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중 95%는 사립유치원, 4곳 중 1곳은 감사에 적발된 셈인데 급식 보조금을 인건비로 돌려쓰거나 한달에 월급을 2번 받는 등 각종 비위 행태가 적나라하게 밝혀졌다.

이런 일들이 가능한 배경에는 사립유치원의 경우 개인이 설립자 겸 원장을 할 수 있어 관할 교육청이 징계를 요구해도 ‘셀프 징계’만 하면 되는데다, 사법처리 받아도 유치원 운영을 계속할 수 있다는 제도적 허점이 있다고 취재진은 지적했다.

게다가 처벌은 솜방망이에 그쳐서, 유치원 돈으로 원장 부모가 해외여행을 다녀와도, 원장이 자신의 대학원 등록금을 내도 모두 경고에 그친다고 밝혔다.

특히 사립유치원은 개인이 운영한다는 이유로 그간 정부 감사에 적발돼도 명단이 공개되지도 않았는데 MBC는 홈페이지를 통해 그 실명을 모두 공개했다.

한편, 오늘 MBC 뉴스데스크는 대한민국:우루과이 축구평가전으로 인해 평소보다 1시간 이른 오후 7시부터 생방송된다.